미국, 캄보디아에 ‘특별한 문화적 가치’

미국, 캄보디아에 ‘특별한 문화적 가치’ 약탈 유물 반환
뉴욕 관리들은 개인 수집가와 미국 박물관에 불법적으로 판매된 10세기 크메르 조각 “걸작”을 포함하여 30개의 문화 유물을 캄보디아에 반환했습니다.

미국, 캄보디아에

미국 법무부에 따르면 내전 기간 동안 사원과 고고학 유적지에서 가져온 골동품이 “조직된 약탈 네트워크”를 통해 국제 미술 시장에 진입했습니다.

월요일 미국 뉴욕 남부지방검찰청은 케오 체아 주미 캄보디아 대사가 참석한 가운데 작품의 송환식을 주최했다.

데미안 윌리엄스(Damian Williams) 검사는 기자 회견에서 “청동 시대부터 12세기까지 다양한 연령의 이 동상과

유물은 캄보디아 사람들에게 특별한 문화적 가치가 있으며 우리는 오늘 그들을 집으로 보내게 된 것을 기쁘게 생각합니다.

“라고 말했습니다.

논란이 되고 있는 미술품 딜러의 딸, 100개 이상의 골동품을 캄보디아에 반환
유물에는 10세기 작품인 “공작 위의 스칸다(Skanda on Peacock)”가 있습니다.

1990년대 고고학 유적지인 코커(Koh Ker)의 프라삿 크라차프(Prasat Krachap) 사원에서 도난당한 힌두교의 전쟁 신 스칸다(Skanda)의 사암 조각.

또한 반환된 품목 중에는 3톤 규모의 힌두 코끼리 신 가네샤 조각상이 포함되어 있습니다.

미국, 캄보디아에

이 조각상은 고대유물 연합(Antiquities Coalition)이 “가장 많이 찾는” 약탈품 10선에 포함된 동상과 6세기 또는 7세기 청동 불상입니다.

대부분의 개인 수집가가 자발적으로 반환한 이러한 항목의 회수는 고(故) 골동품 상인 더글라스

먹튀검증커뮤니티 래치포드(Douglas Latchford)가 매매한 동남아시아 유물에 대한 지속적인 조사의 일환입니다.

한때 크메르 미술의 선도적인 학자로 여겨졌던 Latchford는 개인 수집가에서 주요 기관에 이르기까지

유물을 밀매하고 고객을 속인 혐의로 미국 검찰에 고발되었습니다.

“몇 년 동안 Douglas Latchford는 미국 관세법을 노골적으로 무시하면서 약탈된 골동품을 미국으로 밀수하는 불법 기업을 운영했습니다.”라고 Ricky J.

국토안보부 특수요원인 파텔은 지난 1월 성명에서 이렇게 말했다.more news

“Latchford는 세관 문서를 위조하고 국제 미술 시장에서 판매하기 위해 수집가에게 기만적인 문서를 제공함으로써 이를 용이하게 했습니다.”

2014년에는 래치포드와 연결된 10세기 조각상이 경매에서 철회되었고 조사관들이 캄보디아 내전

기간 동안 사원에서 불법적으로 제거되었다고 결론지자 캄보디아로 반환되었습니다.

5년 후, 미국 검찰은 래치포드를 전신환 사기와 밀수 혐의로 기소했지만, 그는 혐의를 풀기 전에 2020년 태국에서 사망했습니다.

월요일 송환식에서 Chae 대사는 로이터 통신에 수도 프놈펜에 있는 캄보디아 국립 박물관에 골동품이 전시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런던 박물관이 도난당한 베냉 청동을 나이지리아에 반환합니다.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기자들에게 이렇게 말했다.

“우리는 문화 유산의 영혼을 보호하고 귀중한 유물이 더 이상 약탈, 약탈 및 도주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헌신하고 계속 싸워야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