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 있던 하급병사-여성 등이 직접 남긴 ‘조선의 속살’”



“지략 많은 금위중군 선봉은 하지 않고 좌천봉에 올랐다” 조선 영조 4년(1728년) 소론이 일으킨 ‘이인좌의 난’ 진압 과정에 참여한 훈련도감 소속 한 마병(馬兵·말을 타고…
기사 더보기


토토사이트 ☜ 클릭 모든정보 확인 해보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