흑인 소유 기업의 경우 인플레이션

흑인 소유 기업의 경우 인플레이션, 공급망 문제를 넘어 우려가 확대됩니다.

Keith Millner, 아내 Charmaine 및 두 명의 친구가 2019년 애틀랜타에서 Jersey Mike’s Subs 샌드위치 가게를 열었을 때 그들은 카운터 뒤에서 일하게 될 줄은 몰랐습니다.

그들의 문은 코비드 팬데믹이 나라를 폐쇄하기 4개월 전인 2019년 11월에 문을 열었습니다.

오피사이트 2021년 7월에 사업이 재개되기 시작했을 때 상업의 성격이 바뀌었고 흑인 사업은 반향을 느꼈습니다.

흑인 소유

Jersey Mike’s의 이 그룹을 위해 작업의 일부는 팬데믹 이후 헌신적인 직원을 찾는 것이었습니다. 선택의 여지가 거의 또는 전혀 없었기 때문에 앞치마와 모자를 쓰고 소매를 걷어 올릴 수 밖에 없었습니다.

흑인 소유

“그게 아니면 사업을 접거나”라고 전직 상업 은행가인 Millner는 말했습니다.

기업 문화, 대중 연설 및 기타 분야에 관한 조직. “우리는 모든 면에서 교육을 받았습니다.

사업의. 그래서, 우리는 카운터를 운영하고, 샌드위치를 ​​만들고, 그릴을 만들고, 재고를 주문했습니다. 그리고 우리는 여전히 하고 있습니다.”

미국 상공회의소가 소규모 자영업자들을 대상으로 한 최근 연구에 따르면 인플레이션과 공급

체인 문제는 오늘날 기업가가 직면한 가장 큰 문제입니다. 그러나 Millner and Co.와 같은 흑인 비즈니스 소유자는 흑인 커뮤니티에 특정한 다른 고유한 장애물에 직면해 있습니다.

백인 기업과 달리 흑인 기업은 조직적인 인종차별에 대처합니다. 이는 정부의 지불 보호 프로그램(Payment Protection Program, PPP)에 대한 연구에서 강조된 사실입니다.

이 연구는 구조적 불평등이 “프로그램의 관리, 신청 과정,

그리고 수수료 구조.” 또한, 흑인 기업은 은행 자금조달 과정에서 인종차별과 차별에 시달리는 경우가 많아 대출을 받는 데 어려움을 겪습니다.

“미국의 소규모 기업에 나쁜 일이 생기면 흑인 소유 기업에 더 나쁘다는 것을 우리는 알고 있습니다.”

Orangeburg에 있는 HBCU Claflin College의 경영대학 학장인 경제학자 Nicholas J. Hill은 다음과 같이 말했습니다.

사우스 캐롤라이나. “따라서 전염병과 같은 경제적 충격이나 공급 충격이 있다면 우리에게 훨씬 더 큰 타격을 줄 것입니다.”

Future Forum의 연구에 따르면 전통적인 9시에서 6시 사이 근무하는 대신 유연성을 원하는 흑인 근로자가 크게 증가하여 노동력 부족이 발생했습니다.more news

5,448명의 근로자를 대상으로 한 Future Forum/Slack 설문조사에 따르면 흑인 근로자의 83%가 일과 삶의 균형을 위해 유연한 근무 일정을 원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특히 서비스 산업에서 흑인 커뮤니티에 봉사하는 흑인 사업가들에게 노동력 부족을 야기합니다.

애틀랜타에 있는 Millner’s Jersey Mike’s는 흑인 인구가 많고 노동력이 많은 지역에 있습니다.

Millner와 그의 기업 임원 공동 파트너인 Charmaine Ward, Eric Harrison 및 Nicole Williams는 이러한 통계가 현재 진행 중인 직원 문제와 일치한다고 말합니다.

Millner는 자신이 고용한 많은 젊은 흑인 노동자들에 대해 “일정상의 자유와 유연성이 정규 급여보다 더 중요합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그들은 Uber 또는 Lyft를 운전할 것입니다.